고양시, 명성운수 2차 파업 대비 대책회의
상태바
고양시, 명성운수 2차 파업 대비 대책회의
  • 정재수 기자
  • 승인 2019.12.06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지난 5일 명성운수 2차 파업에 대비해 관내 시내·마을버스 업체와 대책회의를 실시하는 등 해결방안을 모색 중이다.

명성운수는 지난 11. 19. ~ 11. 23.까지 5일간 파업을 실시했고, 고양시의 중재로 운행을 재개하면서 3주간 추가 교섭기간을 가지기로 노·사간 합의했었다. 현재 노측에서는 협의가 다시 결렬될 경우 12. 16.()부터 2차 파업에 돌입할 수 있음을 예고한 상태다.

이에 고양시는 2차 파업에 대비한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하고 있으며, 지난 1파업 때와 같이 주요 노선을 대체 운행해 시민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관내 타 업체에서 예비차량을 지원하고 전세버스·택시·관용차량 등을 총동원해, 지난 1차 파업 당시 170여 대보다 더 많은 200여 대를 운영할 예정이다. 동시에 고양시는 추가 교섭기간 노·사간 합의점을 찾을 수 있도록 끊임없는 소통도 유지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이완범 대중교통과장은 “1차 파업 운영사례를 참고삼아 부득이하게 2차 파업이 발생할 경우 시민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며 원만한 협상타결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극단적인 파업이 아닌 상생하는 방안을 찾을 수 있도록 노·사 양측에 권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