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1,502만여㎡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상태바
경기북부 1,502만여㎡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 김승일 기자
  • 승인 2020.01.10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7,709만6,000여㎡ 규모로 여의도 면적 27배… 도내 6개 시군 포함

군사규제로 묶여있던 경기북부지역 내 1,5022,000규모 부지가 군사시설 보호구역에서 해제됨에 따라 군부대 동의 없이도 건축행위 등 각종 개발을 할 수 있게 됐다.

이와 함께 건축물 신축 등이 금지돼 개발 자체가 불가능했던 49,800규모의 통제보호구역제한보호구역으로 변경돼 군부대 협의 등을 거쳐 개발행위를 추진할 수 있게 됐다.

그동안 군사규제로 고통 받아 온 경기북부지역 도민들의 숙원이 상당 부분 이뤄진 것으로, 민선 7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강조해 온 특별한 희생에는 특별한 보상실현을 위한 경기도의 노력을 한층 구체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9일 기자회견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당정협의회 결과를 발표했다. 이날 협의회를 통해 해제된 군사시설 보호구역7,7096,000로 여의도 전체 면적의 27배에 달한다. 이중 도내 관할 구역은 19%1,5022,000규모로 파주, 고양, 연천, 양주, 포천 등 북부지역 5개 시군과 남부지역인 김포시가 포함됐다.

이와 함께 김포와 파주 등 2개 지역내 49,800부지가 건축물 신축 등이 금지된 통제보호구역에서 군과의 협의 하에 재산권 행사가 가능한 제한보호구역으로 변경되는 등 규제가 완화됐다.

이재명 지사는 경기북부의 희생을 인정해준 군과 당정에 감사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살다보면 모두를 위한 불가피한 희생이 요구될 때가 있다. 작은 공동체뿐 만 아니라 국가 차원에서도 발생한다라며 경기도 북부 주민들이 겪고 있는 군사규제가 대표적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어 물론 국가안보를 위한 규제는 불가피하고 모두가 참고 받아들여야 하겠지만 희생은 최소화해야 하고 이에 상응하는 보상이 따라야 한다라며 안타깝게도 오랫동안 희생에 대한 보상이 충분하지 않았는데 문재인 정부 들어서 불합리하고 과도한 규제 상당부분이 해소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 지사는 여러가지 측면에서 민의 입장을 고려해 양보해 준 군에 감사를 전한다라며 앞으로 경기도가 안고 있는 여러 가지 문제, 특히 경기북부가 겪고 있는 중첩적 규제 중에서도 군사부분이 많이 해소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