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승남 구리시장, “신종 코로나 철통 방어하라”
상태바
안승남 구리시장, “신종 코로나 철통 방어하라”
  • 정재수 기자
  • 승인 2020.01.30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러스와 전쟁 비상상황 인식 ‘감염병 매뉴얼 초동대처’ 무엇보다 중요

경기 구리시(시장 안승남)28일 시청 상황실에서 최근 중국 우한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전파·확산 방지를 위해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단 한명의 감염자도 발생하지 않도록 초동단계부터 선제적인 철통방어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안승남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5년 전 우리가 경험했던 메르스 상황과는 완전히 다르다. 메르스는 열만 안 나면 전파가 안됐지만 신종 코로나는 열 무증상 상태에서도 전파를 시킬 수 있다는 보고가 있다. 따라서 전 직원은 감염병 매뉴얼을 숙지하고 업무에 임할 것. 비축자원 점검 및 지원은 물론 콜센터 내 전화회선 증설 등을 지시하고 비상상황에 준하는 컨트롤타워 기능 구축 등 초동대처가 무엇보다 가장 핵심이다라며, 생생문자, SNS 등을 적극 활용하여 시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데 한 치의 빈틈없이 적극적인 대응과 홍보를 당부했다.

이어 현 상항에 대해 위기의식을 갖고 이 순간부터 늑장대응이나 소극대응보다는 과잉대응이라는 말이 더 낫다는 원칙을 가져야 하며, 현장 업무과정에서 공무원 인력이 부족할 경우 자원봉사자에 대한 인력을 지원받는 등 바이러스와의 전쟁에서 한 발짝도 물러서지 않겠다는 결연한 책임감으로 임해 줄 것을 덧붙였다.

최애경 보건소장은 콜센터 근무자, 환자이송 운전자, 밀접접촉자 관리인원 등 지원 인력을 편성하여, 방역대책반에서 필요할 때 신속히 지원 될 수 있도록 하고 있다시민들이 모이는 다중 시설 및 구리시 모든 아파트 엘리베이터 버튼 살균제를 배부하고, 29일부터 택시 승강장, 시내버스 정류장마다 살균 소독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구리시는 지난 23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보건소 주관으로 운영해 온 비상방역대책반을 28일부터 구리시 재난안전대책본부로 확대 운영으로 돌입하여 방역반 대응인력 확대편성, 마스크, 손소독제 등 방역 비축물자 등을 지속적으로 확인하는 등 대응태세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