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등 위생용품 품귀 관련 도차원 대책 마련해야”
상태바
“마스크 등 위생용품 품귀 관련 도차원 대책 마련해야”
  • 김승일 기자
  • 승인 2020.02.07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비상대책본부 2차 대책회의 실시

경기도의회 비상대책본부(본부장 송한준 의장)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CV) 감염증 확산으로 마스크 등 위생용품 품귀현상이 벌어지는 데 대해 도 차원의 대책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이와 함께 대책본부는 과도한 불안심리 예방을 위해 올바른 마스크 사용법 홍보를 강화할 것을 제안했다.

경기도의회가 신종 CV 감염증 확산 방지책을 집행부와 함께 모색하기 위해 긴급 구성한 비상대책본부가 지난 6일 오전 의회 1층 대회의실에서 2차 회의를 열었다. 지난달 311차 대책회의를 실시한 지 일주일 만이다.

의장단과 대책본부 위원들은 지난 1차 회의에서 집행부에 협조한 요청사항을 점검하고 감염증 대응책 진행상황을 살펴보며, 방책마련이 시급한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우선, 마스크와 세정제 등 위생용품 수급에 차질이 빚어지는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집행부가 주도적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는 의견이 공통적으로 거론됐다.

안혜영 부의장은 개학시즌을 앞두고 학교에 비치할 위생용품의 물량이 턱없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된다일선학교가 경기지역 마스크 생산업체로부터 위생용품을 우선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도록 집행부와 업체 간 협력체계를 세워야 한다고 제안했다.

올바른 마스크 사용법을 홍보해 불필요한 고가 마스크 소비를 지양토록 하고, 지나친 공포감 확산을 막아야 한다는 견해도 제기됐다.

김직란 위원은 마스크 양극화 현상 탓에 면 마스크를 빨아써도 되는지 알려달라는 민원마저 들어오고 있다면서 마스크를 제대로 사용하는 법에 대한 홍보가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밖에도 위원들은 이날부터 감염증 의심환자 검사를 실시한 일선 보건소 지원대책을 시급히 강구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하는 한편, 신종 CV 감염증 장기화 대책 수립방안과 오는 11일 시작되는 341회 임시회본회의 대처방안 등을 추가로 논의했다.

위원들은 의원 간 면대면 접촉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본회의장 입장 전까지 마스크를 전원 착용하고, 본회의장 입장 후에는 자율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하자는 송한준 의장의 제안에 모두 동의했다.

송한준 의장은 본회의 시작 전 전 의원의 체온검사를 실시하고, 2주 내 해외방문 이력이 있는 의원은 본회의장 입장을 삼가는 등의 조치를 통해 의원이 먼저 감염증을 철저하게 예방하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남종섭 공동단장은 추가 확진자 발생 지자체에 대한 재난관리기금 추가배정 등 비상대책단 일일상황 회의에서 제기된 검토사항을 집행부에서 협조하고, 신속히 처리해 준 데 감사하다이 회의의 존재 이유가 의회와 집행부 간 소통을 통한 선제적 대응에 있는 만큼, 앞으로도 신속하게 조치해주기를 부탁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희시 공동단장은 이번 감염증 확산이 장기적으로 간다는 전제 하에 경제문제 대처방안과 올바른 홍보전략을 고민해야 한다오는 3차 회의에서는 이 부분에 포커스를 두고 소통하기 바란다고 전달하며 회의를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