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정약용 인문학 콘서트’ 시상식 개최
상태바
남양주시, ‘정약용 인문학 콘서트’ 시상식 개최
  • 김승일 기자
  • 승인 2020.02.12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 합격한 18명에게 국외연수 기회 부여 및 상금 등 지급

경기 남양주시(시장 조광한)11일 시청 여유당에서 정약용 인문학 콘서트에세이 공모전에 최종 합격한 청소년 및 대학생 18명에 대한 시상식을 개최했다.

시는 당초 시상식과 더불어 철학자 최진석 박사의 인문학 강의와 래퍼 우원재, 비보이 등 축하공연을 포함해 청소년과 시민 누구나 참여하는 즐거운 인문렉처콘서트 ‘2020 Think J. 인문학 페스티벌을 준비했으나,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시상식으로 간소화 하고 남양주시 인터넷방송 ‘MY-N TV’로 생중계했다.

이날 행사는 중등, 고등, 대학부 각 부문 대표의 냉철한 두뇌 속 따뜻한 마음’, ‘공시족의 나라에서 두드림의 나라로’, ‘다산의 인문주의 회복을 위한 서론을 주제로 한 발표로 문을 열었다.

이어 진행된 시상식에서는 중등부 흠흠신서상 수상자 6명에게 5백만원 상당의 국외연수 기회를 부여했고, 고등부 목민심서상 수상자 5명과 대학부 경세유표상 수상자 5명에게 4백만원, 고등부·대학부 정약용대상 수상자에게 8백만원, 1천만원을 각각 지급했다.

특히, 시상식은 수상자 모두 유생복 또는 어사복을 입고 청년 정약용의 과거 급제 모습을 재현하는 전통방식으로 진행해 눈길을 끌었고, 서예가 갈뫼 김지수 선생이 친필로 작성한 전통상장이 수여됐다. 또한, 정약용대상 수상자에게는 세상을 울리는 사람이 되라는 의미로 여운이 길고 울림이 깊은 악기인 징을 전달했다.

조광한 시장은 여러분은 새로운 시대의 정약용이다. 여러분들이 정약용 정신을 품고, 나라를 바꾸고자 했던 정약용 선생의 외침과 절규가 10, 20년 후에도 살아 움직이게 해야 한다. 올해는 비록 18명이지만 10년 후에는 180명의 새로운 시대의 정약용이 정약용 정신으로 세상을 변화시킬 것을 확신한다고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시는 유네스코 지정 세계문화인물 정약용 선생이 태어나고 자란 정약용 도시라는 브랜드를 홍보하고 대학자 정약용 선생의 인문학 정신을 계승하는 창의적 인재를 양성하고자 지난해 8월부터 전국 청소년 및 대학생을 대상으로 정약용 인문학 콘서트에세이 공모전을 추진했다.

1차 및 2차 서류 심사와 3차 테드(TED)식 발표심사를 거쳐 18명의 최종 수상대상자를 선정했으며, 심사위원은 외부의 작가, 교수, 학예사, 토론전문가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하고 지원자에 대한 사전정보를 철저히 차단하는 블라인드 심사로 공정성을 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