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승남 구리시장, ‘외국인유학생 마스크 지원’ 조치
상태바
안승남 구리시장, ‘외국인유학생 마스크 지원’ 조치
  • 정재수 기자
  • 승인 2020.03.12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적마스크 구입 어려운 외국인 유학생 ‘면 마스크 무료 지원’

안승남 경기 구리시장은 전국적인 확산세로 심각단계로 격상된 코로나19 감염증 대응을 위해 바이러스 예방에 취약한 관내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무료로 마스크를 지원토록 조치했다.

시는 마스크 5부제가 시작된 지난 9, 한통의 전화를 받았다.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차단을 위해 1:1 모니터링 중이던 외국인 유학생이었다. 마스크 구입을 위해 약국에 줄을 섰는데, 건강보험증이 없어 끝내 구입하지 못했다는 내용이었다.

외국인 유학생의 건강보험 가입의무는 오는 20212월까지 유예되어, 대부분의 학생들은 건강보험에 가입되어 있지 않았던 것이다.

이로 인해 공적마스크를 구입해야 할 경우 외국인등록증과 함께 건강보험증을 제시해야 하지만 현실적으로 마스크 구입이 어렵게 된 것이다. 감염증 예방에 필수 요건인 발열체크 등 건강관리는 물론 마스크 쓰기조차 힘든 사각지대인 셈이다.

이에 따라 11일 코로나19 대응 재난안전대책본부장(본부장 안승남 구리시장)은 관계부서에 관내에 거주하는 외국인 유학생에게 시에서 직접 제작한 면 마스크 1매와 코로나19 예방수칙이 적힌 일회용 마스크 2매를 조속히 지원토록 조치했다.

이에 평생학습과에서는 유학생들에게 마스크 등을 직접 전달했으며, 마스크를 전달받은 몽골인 유학생들은 약국에서도 구입하기 어려웠던 마스크를 지원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언어와 문화가 다른 외국인 유학생이 감염병 예방에서 복지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더 많은 이웃과 함께 관심과 지원이 절실하다시에서도 어려운 여건에 처한 외국인 유학생에 대해 코로나19로 인한 바이러스 감염불안 해소를 위해 다각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철저를 기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현재 구리시는 34명의 외국인 유학생에 대해 매일 발열 및 식사여부를 체크하는 등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