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24시간 정신응급센터 겸 선별검사소’ 운영
상태바
도, ‘24시간 정신응급센터 겸 선별검사소’ 운영
  • 김승일 기자
  • 승인 2020.03.23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료원 수원병원 음압병동 활용, 의료진 20명 파견해 코로나19 선별진료

경기도가 정신질환자를 위한 ‘24시간정신응급센터 겸 선별검사소를 운영한다.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장)23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병상 부족, 병원 내 감염 우려 등으로 정신의료기관의 신규 환자 기피 현상이 발생하면서 정신질환자의 치료공백이 우려된다면서 정신질환자의 경우 문진에 의한 동선과 역학 파악에도 어려움이 있어 이들을 위한 선별진료소 설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도 의료원 수원병원 음압병동을 활용, 경기도립정신병원의 의사와 간호사 등 20명의 인력을 파견해 정신응급환자를 위한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운영할 계획이다.

임 단장은 이번 조치로 정신의료기관으로의 감염병 유입 차단 효과와 도내 정신응급환자 전달 시스템이 작동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공공의료 자원 일부를 심리사회적 약자들에게 할애해 적절한 검사와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배려한다는 점에서 사회통합적인 의미도 지니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임 단장은 230시 기준 경기도 코로나19 확진자는 354명이라고 밝혔다(전국 8,961). 이는 전일 0시 대비 17명 증가한 것이다. 인구100만 명당 확진자 발생수는 25.7명으로 전국 17개 시도 중 9번째다.

시군별로는 성남시 100, 부천시 51, 용인시 34명 순으로 도내 25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인구 10만 명 당 확진자 발생수는 성남이 10.41명으로 가장 높고 다음으로 과천 8.55, 부천 5.97명 순이다. 경기도 확진자 중 89명은 퇴원했고 현재 262명이 격리 중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220시부터 유럽발 모든 입국자에 대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 중인 것과 관련, 경기도는 인천공항 검역소의 긴급대여 요청으로 지난 22일 선별진료용 이동형 컨테이너 3개를 인천공항 검역소[1터미널(1), 2터미널(2)]에 지원해 해외입국자의 진단검사소로 활용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