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리 도의원, ‘도내 낙후 택지개발지구 상권활성화 방안 연구’ 용역 최종보고회
상태바
김미리 도의원, ‘도내 낙후 택지개발지구 상권활성화 방안 연구’ 용역 최종보고회
  • 김승일 기자
  • 승인 2020.05.12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김미리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남양주1)12일 남양주시 평내동주민자치센터에서 도내 낙후 택지개발지구 상권활성화 방안 연구에 대한 정책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연구용역은 평내동 상권을 중심으로 낙후 도심 택지개발지구의 침체된 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한 기초조사 및 사례비교 등 다양한 연구·분석을 통해 경기도 상권 활성화 역량의 단초를 마련하기 위해 계획됐으며, 케이와이상권분석연구원에서 3개월간 연구를 수행해 왔다.

이날 최종보고회에는 김미리 부위원장을 비롯해 남양주시의회 박은경 의원, 박성찬 의원, 최성임 의원, 도의회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했으며, 연구진의 연구결과 보고 후, 참석자들의 질의응답과 의견교환이 이뤄졌다.

김미리 부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한 많은 어려움이 있는 가운데, 지난 3개월간 평내동 상권 분석을 통해 도내의 낙후된 택지개발지구의 상권활성화 방안을 연구해 주신 연구진들과 도움을 주신 상인회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면서, “이번 연구용역에서 제안한 택지개발지구 3단계 전략이 상권활성화를 위한 자료로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낙후된 택지개발지구는 시간의 경과에 따라 지속적으로 증가하므로, 노후된 택지개발 지구에 대한 대응방안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 “인근 택지개발지구와 연계하여 발전할 수 있는 상생 협력 방안도 중요하다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놀거리와 볼거리, 먹거리 삼박자가 어우러져야 사람이 모이고, 지역에 활기가 생긴다고 강조하며 평내동과 호평동 상권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