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불청객, ‘송화가루’ 날리는 시기 점점 빨라져
상태바
5월 불청객, ‘송화가루’ 날리는 시기 점점 빨라져
  • 변현주 기자
  • 승인 2020.05.20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수목원, 최근 10년간 침엽수 화분 비산 시작 시기 보름 정도 빨라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이유미)은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봄철 불청객인 송화가루 등 우리나라에 분포하는 침엽수들의 화분비산 시작 시기가 지난 10년간 보름 정도(연평균 1.57/) 빨라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산림청 주관으로 국·공립수목원 10개 기관이 참여하고 있는 한국식물계절현상관측네트워크는 2010년부터 우리나라 산림 및 공립수목원 등 50개의 관측지점에서 250여종의 식물들에 대한 개화, 개엽, 단풍, 결실 등에 대한 관측을 진행해오고 있다.

특히, 야외활동이 늘어나고 있는 5월은 알레르기의 주범인 꽃가루 날림이 절정인 시기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관측이 시작된 이래 지난 10년간 우리나라 대표 침엽수 4(소나무, 구상나무, 잣나무, 주목)의 화분비산 시작 시기와 화분비산 절정 시기가 각각 연평균 1.57, 1.67일로 모두 빨라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국적으로 가장 많은 관측 지점이 있는 소나무의 경우 화분비산 시작은 연평균 1.39, 화분비산 절정은 연평균 1.64일 빨라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송화가루 등 침엽수의 화분은 비록 인체에 해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특히 알레르기 반응이 있는 사람들에게 재채기, 콧물 등 여러 증상을 유발할 수 있어 세심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정수종 교수는 이번에 분석된 연구 결과에 대해 기후변화로 인한 활엽수의 개화시기 및 개엽시기가 빨라지는 현상이 전 세계적으로 보고되고 있지만, 침엽수의 화분비산 시기가 빨라지는 현상은 장기 관측의 부재로 잘 알려지지 않고 있어, 이번 분석은 국내뿐만 아니라 국제적으로 생물계절 연구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또한, 국립수목원 식물자원연구과 손성원 박사는 이번 자료를 바탕으로 매년 봄철 발표되는 꽃가루 농도 위험지수나 개화 지도 등 기후변화에 따른 식물 계절 현상과 영향에 대한 좀 더 정교한 예측 시스템 개발을 통한 적절한 대응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서는 식물계절현상(phenology) 관측 자료의 장기적인 축적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