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재난지원금 ‘찾아가는 현장접수처’ 호평
상태바
남양주시, 재난지원금 ‘찾아가는 현장접수처’ 호평
  • 김승일 기자
  • 승인 2020.05.22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까지 마을회관 등 79개소에 ‘찾아가는 현장접수처’ 설치·운영

경기 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코로나19에 따른 어려움을 감내하고 있는 시민들에게 보다 신속하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 위해 운영 중인 찾아가는 현장접수처적극 행정의 모범 사례로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시는 5.18 ~ 5.24까지 시민들이 집 가까운 곳에서 편리하게 정부와 시 재난지원금을 동시에 신청할 수 있도록 16개 읍면동 주민센터 외 마을회관, 경로당, 공동주택 관리사무소 등 총 79개소에 찾아가는 현장접수처를 설치·운영하고 있다.

이번 찾아가는 현장접수처에는 시 소속 공무원 180여명이 투입됐으며, 126명의 지역 이·통장과 새마을부녀회 등 사회단체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등 민관이 함께 하고 있어 더 관심을 끌고 있다.

·통장과 새마을부녀회 회원들은 지역 주민들이 실수하지 않고 편안하게 신청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발열 체크와 신청서 작성 대행 등을 담당하며 현장 공무원들의 업무를 경감해주고 있다.

특히, 일부 마을에서는 근무하고 있는 공무원들에게 점심식사를 직접 만들어 제공하는 등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조광한 시장은 재난지원금 신청을 위해 시민들이 많이 모일 경우 감염 위험이 있고, 오래 기다리는 불편이 있어 이를 덜어드리고 좀 더 빨리 지급해 드리기 위해 주중뿐만 아니라 휴일에도 현장접수처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공무원과 지역 주민들이 함께해줘 좀 더 편리하고 신속하게 재난지원금을 신청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남은 신청기간 동안 신청방법을 몰라서 지급받지 못하는 시민이 단 한분도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양주시는 시민들이 꼭 필요하고 급히 해결해야 할 곳에 사용할 수 있도록 재난지원금을 현금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하루라도 더 빨리 지급해 시민들께 도움을 드리고자 당일접수, 0.5내 입금이라는 새로운 지출시스템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주민들과 지역 소상공인들이 조금이라도 더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받은 현금을 지역화폐로 충전해 사용할 경우 특별 인센티브 10%도 추가로 지급하고 있다.

이처럼 시민 눈높이에 맞춘 적극적인 행정을 펼친 덕분에 시 재난지원금은 51일 온라인 접수를 시작으로 21일째인 현재 701,194명의 대상자 중 총 553,179명이 신청해 신청률 78.9%를 넘어서고 있으며, 정부 재난지원금도 279,520가구 중 총 228,252가구가 신청해 81.8%의 높은 신청률을 보이고 있다.

한편, 시 재난지원금은 731, 정부 재난지원금은 818일까지 오프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으며, 읍면동별 현장 접수처 등 자세한 사항은 시 홈페이지 또는 블로그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