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쉼터 못가는 독거노인 750가구 '에어컨' 설치
상태바
무더위쉼터 못가는 독거노인 750가구 '에어컨' 설치
  • 김승일 기자
  • 승인 2020.05.22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와 14개 시군 함께 추진...도·시군 합쳐서 6억3,200만 원 투입

경기도가 지난해에 이어 거동이 불편해 폭염에 무더위 쉼터 등을 이용하지 못하는 도내 저소득층 독거노인가구에 에어컨을 무료로 설치해 주는 ‘2020년 폭염대비 에너지복지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경기도는 지난해 전국 최초로 31개 시·군 기초생활수급 독거노인 가운데 거동이 불편한 586가구를 대상으로 전액 도비 63,300만 원을 투입해 에어컨 설치 지원 사업을 실시한 바 있다.

이 사업은 올해 경기도형 정책마켓사업에 선정돼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14개 시·군과 함께 비용을 지원하는데 도비와 시·군비 각 50%씩 총 63,200만원이 투입된다.

도와 14개 시·군은 기초생활수급 지원을 받고 있는 도내 독거노인 가구 중 거동이 불편한 750가구를 선정해 습기제거와 공기정화 기능 등을 갖춘 50만원 상당의 고효율 벽걸이형 에어컨을 설치할 예정이다. 설치는 521일부터 시작해 혹서기 전인 6월까지 완료할 방침이다.

김경섭 경기도 기후에너지정책과장은 코로나19 등으로 올해 특히 일상생활이 힘든 거동이 불편한 노인 분들에게는 에어컨이 무더운 여름철을 극복하기 위한 필수품이라며 앞으로도 에너지취약계층의 복지 사각지대 를 없애기 위한 다양한 지원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