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 청소년 특성 맞는 교육 지원해야”
상태바
“장애 청소년 특성 맞는 교육 지원해야”
  • 정재수 기자
  • 승인 2020.06.04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성환 도의원, 장애청소년 직업훈련 지원방안 정책토론회 열어

조성환 경기도의원(더민주, 파주 1)64일 오전 10시 파주시의회 세미나실에서 경기도 장애 청소년 재능개발 및 직업훈련을 위한 지원방안 정책토론회를 열었다.

조성환 의원은 장애 청소년의 개인별 특성에 맞는 맞춤형 교육을 통해 자립을 지원하는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교육 시스템 마련이 필요하다장애로 인한 차이가 차별이 되지 않고 장애 청소년들이 미래를 준비하고 우리사회 구성원으로 당당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정책적 노력이 절실히 요구된다고 말했다.

이어 조 의원은 오늘 토론회를 계기로 장애 청소년들의 잠재적 재능을 개발하고 직업훈련을 지원하기 위한 내실 있는 정책 대안이 마련되기를 바란다경기도의회에서도 도내 장애 청소년들의 인권보장과 사회 참여 지원을 위한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토론회는 조성환 의원이 좌장을 맡아 진행됐으며, 김남중 대표(시몽베이킹스쿨)경기도(발달)장애인 청소년 진로교육, 학교에서 가능한가?”라는 주제 발표가 있었다.

토론자로는 이건삼 두레협동조합 대표이사, 김유미 놀잇다 대표, 은소연 한빛고 학부모, 박은주 파주시의원, 김금숙 파주교육지원청 교수학습지원과장, 황성민 금촌고 특수교사가 참여했다.

토론회에는 최유각 파주시의회 자치행정위원장, 박대성, 윤희정, 이효숙, 한양수 파주시의원, 엄미현 경기도지적발달장애인복지협회 파주시지부장, 이정은 파주시지체장애인협회 사무국장, 김병연 파주교육지원청 장학사, 김윤정 파주시청 교육지원과장, 이유희 파주시진로체험지원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