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수 무단방류 등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특별 단속
상태바
폐수 무단방류 등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특별 단속
  • 김승일 기자
  • 승인 2020.06.18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까지 도내 7개 권역별 하천 주변 폐수배출 의심업체 합동단속

경기도광역환경관리사업소는 장마철 폐수 무단방류, 오염 방지시설 관리 소홀 등으로 인한 환경 오염행위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특별점검·단속을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단속은 반월·시화산업단지와 남부권(수원·오산·화성 ), 남서부권(평택·안성 등), 남동부권(안양·군포·성남 등), 서부권(김포·부천 등), 북부권(의정부·파주·포천·연천 등), 동부권(용인·이천·여주·양평 등) 7개 권역으로 나눠 민·관 합동으로 실시한다.

단속 대상은 폐수 다량배출 또는 하천으로의 폐수 직접방류가 의심되는 사업장 376곳이며, 주요 점검 내용은 폐수·대기 배출시설 무허가(미신고) 설치·운영 여부 폐수 무단방류 행위 폐수 방류 허가물량 준수와 폐수처리 적정 여부 노후화된 오염 방지시설 가동 여부 등이다.

광역환경관리사업소장이 점검 총괄 반장을 맡고 도, ·군 공무원과 민간환경감시단으로 구성된 특별점검반 18개조 50명이 71일부터 본격 단속에 들어간다.

단속은 1단계 6월 중 특별감시·단속계획 사전홍보를 통한 오염행위 예방 2단계 71일부터 87일까지 불법행위 집중 감시·단속 3단계 8월 중시설복구 유도와 기술지원 등 사후관리 순으로 진행된다.

집중 단속 기간에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해 하천 우수토구 도로맨홀 사업장맨홀 제조설비까지 이어지는 역추적조사를 통해 오염 원점에서부터 철저한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단속 결과 위반사항이 적발된 사업장에 대해서는 관련 법규에 따라 시설 개선명령, 과태료 부과 등 행정 처분과 인터넷 공개 조치를 취하는 한편, 고의·상습 위반 업소에 대해서는 형사고발 등 엄중 대처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