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공공버스는 85점 ‘매우 만족’
상태바
경기도 공공버스는 85점 ‘매우 만족’
  • 김승일 기자
  • 승인 2020.06.18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스준공영제 시행 광역버스 이용객 1,012명 대상 조사 실시

경기도가 추진한 경기도 공공버스가 기존 수입금공동관리형 준공영제에 비해, 도민들에게 더 높은 만족도를 제공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는 버스준공영제 시행 3년차를 맞아 지난 521일부터 64까지 버스준공영제 이용객 1,012명을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18일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더 나은 경기도 광역버스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다.

경기도는 버스준공영제 이용자를 대상으로 탑승버스의 안전 운행 인적 서비스 차량 쾌적성 이용 편의성 등 4개 분야를 질문한 후 이를 경기도 공공버스와 수입금공동관리형 준공영제 소속 버스로 나눠 각각 만족도를 분석했다.

조사결과 경기도 공공버스85점으로 매우 만족수준이었으며 수입금공동관리형 준공영제79점으로 다소 만족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공공버스는 모든 분야에서 수입금공동관리형 준공영제의 만족도를 앞서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인적서비스 분야의 승객 친절 맞이91, 차량 쾌적성 분야의 좌석 착석감86점으로 수입금공동관리형 준공영제보다 각각 9, 13점 높아 가장 큰 차이를 보였다.

도민들은 버스에 대한 중요 가치로 시장자율성(19%)보다는 공공성(73%)을 꼽았으며, 버스준공영제의 유형으로도 경기도 공공버스’(75%) 선호했다.

경기도 공공버스는 전국 최초로 시행하고 있는 공공성을 강화한 노선입찰제 기반의 운영체제다. 공공이 노선을 소유하고 입찰경쟁을 통해 선정된 민간 운송사업자에게 일정기간 운영권을 위탁하는 방식으로 지난 3월부터 16개 노선에 120대가 운행하고 있다.

수입금공동관리형 준공영제는 민간이 노선 소유권과 운영을 맡고 공공이 적자에 대해 표준운송원가를 기준으로 재정지원을 하는 방식이다. 20184월 시행돼 현재 71개 노선에 610대가 운행되고 있다.

한편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521일부터 64일까지 만15세 이상 경기도 버스준공영제 하차 승객 1,012대상 개별면접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 ±3.08%p.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