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이후 더불어민주당-구리시 첫 당정협의회 개최
상태바
총선 이후 더불어민주당-구리시 첫 당정협의회 개최
  • 김승일 기자
  • 승인 2020.06.19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호중 의원,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맞는 ‘구리 AI플랫폼시티’ 추진

윤호중 국회 법제사법위원장(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 구리시)619일 더불어민주당 구리시지역위원회와 경기 구리시 당정협의회를 개최하고 국도비 예산확보 방안을 비롯해 토평동 일대 개발, 창업활성화 방안 등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21대 총선에서 윤호중 위원장이 당선된 후 처음 열린 이번 당정협의는 구리시청에서 진행됐으며, 구리시 현안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진행 중인 사업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당정협의에는 윤호중 위원장과 안승남 구리시장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시도의원들과 지역위원회 운영위원, 구리시 주요 공무원들이 참석했다.

당정협의회는 ‘GWDC 조성사업 재무경제성용역 최종결과보고를 시작으로 주요 국도비 요청사업, 현안사업 설명, 코로나19 대응상황 보고에 이어 참석자들의 질의응답 및 자유토론이 이뤄졌다.

윤호중 위원장은 구리시 성장동력 확충을 위한 구리 AI플랫폼시티사업을 제안했다. 윤호중 위원장은 지난 총선 과정에서 4차산업혁명으로 대변되는 자율주행, 의료혁신, 친환경 에너지 등을 담은 구리 AI스마트시티조성을 공약한바 있다. 지난 16일 구리시가 GWDC 사업종료를 선언함에 따라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맞는 한국판 뉴딜사업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구리 AI플랫폼시티사업은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디지털·그린·휴먼뉴딜을 가장 적합하게 구현해낼 수 있는 사업인 만큼 구리시와 적극적으로 협업해 나갈 계획이다.

윤호중 위원장은 코로나19로 밤낮없이 고생하고 계시는 구리시 공무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격려한 후, “감염병 확산 방지와 지역경제 회복 대책 마련에 더욱 힘 써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오늘 당정협의에서 요청한 예산 사업들을 꼼꼼히 챙기고 기업 수요가 충분히 확보될 수 있는 토평동 일대 개발 등 구리시 성장동력 발굴에 전력투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