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소비 운동 석 달 만에 농산물 판매액 20억 넘어
상태바
착한소비 운동 석 달 만에 농산물 판매액 20억 넘어
  • 변현주 기자
  • 승인 2020.06.19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차례 행사. 친환경 학교급식 및 지역특산 농산물 500t 판매

코로나19에 따른 학교 개학 연기, 식당 침체 등으로 로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돕기 위해 추진 중인 경기도의 착한소비 행사가 석달여 만에 20억 원이 넘는 매출을 올렸다.

19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39일부터 613일까지 18차례의 착한소비 행사를 온라인(마켓경기)과 오프라인, 드라이브 스루(승차 구매) 방식으로 진행해 농산물 500t을 판매, 205,465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착한소비 운동은 코로나19에 따른 개학 연기로 납품 길이 막힌 학교 급식용 친환경 딸기재배 농가를 돕기 위해 지난 39일 처음 시작됐다. 이 행사에서는 친환경 학교급식 딸기 9.5, 95백만 원을 판매해 농가의 어려움을 해소했다.

이후 311일부터 학교급식용 농산물 10종을 꾸러미로 묶어 판매한 친환경꾸러미는 56일까지 72t이 판매돼 65천만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특히 311일 행사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자신의 사회관계망 서비스(SNS) 통해 홍보를 하면서 7천개가 넘는 물량이 두 시간 만에 판매되는 기염을 토했다.

코로나19 위기 상황이 장기화된 4월부터 도는 새로운 판매방식으로 드라이브 스루(승차 구매)를 도입했다.

드라이브 스루 장터는 지난 42일부터 3일까지 이틀 간 서수원~의왕 간 고속화도로 의왕휴게소에서 3개 품목으로 시작해 친환경 및 학교급식 농산물 58십만 원을 판매했다. 이어 안성(44), 수원(411, 52), 안양(418), 여주(425), 파주(516, 530), 의정부(523), 김포(613)까지 진행했다.

특히, 처음 3개 품목만 판매하던 것이 소비자들과 농가들의 요구에 따라 농산물, 축산물, 수산물, 화훼류와 지역 특산품 등 10개 품목으로 다양화됐고 수원시와 파주시에서는 시민들의 요청에 따라 앙코르 행사를 추진하기도 했다.

경기도 드라이브 스루 장터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사회관계망 서비스(SNS) 를 통해 널리 알려져 많은 성과를 올리자 여러 시군에서 유치경쟁이 벌어지기도 했다. 여주, 양평, 성남에서는 경기도 드라이브 스루장터 운영 노하우와 자료를 받아 자체적으로 지역농산물 팔아 주기 행사를 열기도 했다.

한편 도는 기존 로컬푸드 판매장 등에도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농산물 판매방식을 병행하고 친환경 학교급식 농산물을 이용한 반조리식 상품을 개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