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특사경, 불법 파라솔 영업·어업행위 등 집중 수사
상태바
도 특사경, 불법 파라솔 영업·어업행위 등 집중 수사
  • 김승일 기자
  • 승인 2020.07.23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31일까지 해수욕장, 항·포구 등 바다 불법행위 집중 단속

경기도가 깨끗한 경기바다 만들기에 나선 가운데 특별사법경찰단이 오는 81일부터 31일까지 바다 내 불법행위에 대한 집중수사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수사 대상은 궁평·제부·방아머리 등 도내 해수욕장과 전곡항, 궁평항 등 도내 33개 항·포구 등이며 바다에서 이뤄지는 불법 어업도 포함된다.

주요 수사사항은 불법 파라솔 영업, 무허가 시설물 설치행위 컨테이너 노점상 등 미신고 식품영업 행위 어린물고기 포획, 불법어구사용, 무허가 어업 유류, 폐기물 등 오염물질 해상투기 행위 등이다.

위와 같은 행위를 하면 공유수면법 및 수산업법에 따라 최고 3년 이하 징역이나 3천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특히 유류, 폐기물 등 오염물질 해상투기 행위는 해양환경관리법에 따라 최고 5년 이하 징역이나 5천만원 이하 벌금까지 처해질 수 있다.

인치권 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그동안 도내 해수욕장, ·포구 등 바다에서 반복됐던 불법행위를 없애고 도민의 품에 깨끗한 바다를 돌려주기 위한 것이라며 하천에 이어 바다에서도 공정이 실현되도록 불법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