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저탄소·안전 담은 ‘경기도형 뉴딜’ 추진
상태바
데이터·저탄소·안전 담은 ‘경기도형 뉴딜’ 추진
  • 김승일 기자
  • 승인 2020.07.23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3개 분야 9개 중점과제 18개 실행과제…2022년까지 5조4천억 투입

정부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전략으로 한국판 뉴딜을 추진하고 2025년까지 160조를 투입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경기도가 정부와 공조해 2022년까지 53,800억 원을 투자해 32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내용을 담은 경기도형 뉴딜을 추진한다.

이용철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23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이후 과학기술 혁명은 디지털 경제를 가속화시키면서 미래로만 여겼던 4차 산업혁명의 변화를 앞당기고 있다이에 대비하기 위해 공정한 세상으로의 사회적 전환을 위한 경기도형 뉴딜정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경기도형 뉴딜은 데이터를 도민 품으로’, ‘저탄소, 도민과 함께’, ‘도민 삶의 안전망 구현’ 3개 분야에 9개 중점과제, 18개 실행과제로 구성됐으며, 69개 주력사업을 위해 2022년까지 총 54천억 원(도비 13천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도는 이를 통해 시간제 일자리 등을 포함해 총 32만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먼저 데이터분야에서는 디지털 자산 공유를 위한 공공 플랫폼 확충 미래 산업을 위한 디지털 제조환경 조성 디지털 생태계 정보격차 해소를 중점과제로 삼았다. 2,180억원을 투입해 6,990여명의 일자리를 창출한다.

대표적 사업으로는 도민 참여 데이터 전처리 일자리 추진이 있다. 이 사업은 데이터 전처리 과정 운영과 온라인 교육훈련프로그램 등 빅데이터 산업인력 양성교육과 연계한 사업이다. 교육생에게 공공데이터나 기업이 요구하는 데이터 전처리 과제를 제공해 과제 수행 건별로 참여포인트를 지역화폐로 지급한다.

저탄소분야는 기후변화 대응 생태 안전망 구축 저탄소 산업구조 전환 통한 경제 활성화 도민 참여 저탄소 에너지 사회 구축이 중점과제다. 27,900억원을 투입해 일자리 25,200여개를 만든다.

도는 2027년까지 19,203억원을 투입해 자원회수시설 14, 음식물자원화시설 10, 생활자원회수센터 16곳을 신·증설할 계획이다. 이 시설들이 하루에 처리하는 폐기물은 최대 6천여 톤에 이른다. 폐기물 및 자원재활용서비스 일자리도 22년까지 7,813개 창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도형 뉴딜정책의 핵심인 안전 분야는 사회안전망과 관련된 고용 안전망 강화 디지털 사회의 안전 인프라 구축 안전 기반의 돌봄 경제 활성화를 주요 전략과제로 수립했다. 23,750억원을 투입해 284,500여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

도는 이런 추진계획을 도의회, 민관위원들과 지속적으로 논의하면서 세부계획을 구체화하고 추가 사업 반영 등도 검토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