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일본의 경제침략 1년,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기술독립 하겠다”
상태바
이재명 “일본의 경제침략 1년,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기술독립 하겠다”
  • 김승일 기자
  • 승인 2020.07.23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의원회관서 ‘경기도 소부장산업 육성방안 토론회’서 밝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3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소부장산업 육성방안 토론회에서 일본의 경제침략과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를 기술강국으로 성장하는 전화위복(轉禍爲福)의 기회로 삼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일본의 경제침략 1년 동안 경기도는 소부장 산업이 가장 발달하고 있는 곳인 만큼, 기술독립을 위해 나름의 노력을 기울여왔다정부와 국회에서도 많은 노력을 기울여 준 것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 지사는 최근 코로나19라는 엄청난 경제 위기를 맞았지만, 옛 말씀처럼 위기는 얼마든지 기회로 만들 수 있다이제 경제종속, 기술종속에서 벗어나 기술독립, 경제독립, 기술강국으로 거듭나야 할 때다. 국회에서 좋은 방안을 주면 경기도에서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경기도와 국회의원 36명이 공동주최한 이날 토론회에는 중앙정부, 지자체 및 유관기관 업무 담당자, 기업인 등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했다.

토론회는 주영창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장이 좌장으로 나선 가운데 박동일 산업통상자원부 소재부품협력관이 소부장산업 정부정책 및 발전 방향, 성영조 경기연구원 박사가 경기도 소부장산업 육성 방안을 주제발표한 후, 각계각층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지정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코로나19, 미중 무역전쟁 등으로 바뀌는 글로벌 공급망 변화에 맞춰, 기술독립을 넘어 기술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도록 제도적 차원에서의 지원책이 필요하다는 데 목소리를 같이했다.

한편 도는 지난해부터 기술독립을 위해 글로벌 소재부품장비 산업생태계의 거점 조성이라는 비전 아래 3대 전략 10개 과제가 담긴 경기도형 소재부품장비 산업 육성 기본계획을 수립 중이다. 향후 용역결과와 토론회 등을 바탕으로 기본계획을 완성, 이를 토대로 향후 5년간 연구개발(R&D), 판로지원, 인프라 구축 등에 최소 2,000억 원 이상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