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거래 거짓신고자 48명 적발
상태바
부동산 거래 거짓신고자 48명 적발
  • 김승일 기자
  • 승인 2020.07.27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부동산거래거짓 의심사례 3,503건 특별조사 실시

부동산 거래를 하면서 거래가를 낮춰 신고하는 등 거짓 신고를 한 이들이 경기도 특별조사에 적발돼 총 35천만 원에 달하는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

경기도는 지난 4월부터 7월까지 3개월여간 도내 31개 시군의 부동산 거짓신고 의심사례 3,503건을 특별조사 한 결과, 거짓신고자 48명을 적발하고 과태료 35천만 원을 부과했다고 지난 26일 밝혔다.

도는 업/다운계약, 계약일 거짓신고, 특수 관계(친인척)간 매매신고, 거래대금 확인 불가 등 실거래가 거짓신고 의심 건과 3억 이상 주택거래 신고건 중 자금조달계획서 상 증여가 의심돼 자금출처 확인이 요구되는 건 등에 대해 조사했다.

그 결과 양도소득세 감면을 위해 실제 거래가격보다 낮은 가격을 계약서에 적는 이중계약인 다운계약을 체결한 3, 실제거래 금액보다 높게 업계약을 체결한 13, 지연신고 및 계약일자를 거짓 신고하거나 자료를 제출하지 않은 32명 등 총 48명을 적발했다. 도는 다운계약을 체결한 3명은 5,600만 원, ‘업계약을 체결한 13명은 17천만 원, 나머지 32명은 11,900만원의 과태료 처분을 내렸다.

이와 함께 부동산 매도매수자가 가족, 친척 등 특수관계로 확인되거나 주변 시세에 비해 터무니없는 가격으로 거래를 신고한 155건을 국세청에 통보하고 양도세 탈루 등의 불법여부가 없는지 세무조사를 요청했다.

유형별로는 특수관계 매매 77거래가격 의심 14거래대금 확인불가 46대물변제 14기타 4건이다.

이번 특별조사에서는 공인중개사의 불공정행위에 대해서도 조사해 중개보수 초과수수 및 중개대상물 확인설명서 누락 등 15건을 적발했다. 해당 공인중개사는 고발과 행정처분 예정이다.

한편 도는 현재 이번 적발사례 이외에 혐의 없음으로 종결된 2,168건을 제외한 나머지 1,151건에 대해서도 추가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결과가 나오는 대로 과태료 부과 및 세무조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