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대규모 개발사업 확정 발표…철도망 확충 호재
상태바
구리시, 대규모 개발사업 확정 발표…철도망 확충 호재
  • 김승일 기자
  • 승인 2020.07.27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갈매지구, 갈매역세권 공공주택지구, 사노동 등 철도망 확충 탄력 받을 듯

경기 구리시(시장 안승남)는 사노동 ‘e-커머스특화첨단 물류단지조성과 태릉골프장에 공공주택건립 계획 등 대규모 사업 확정 또는 추진계획에 따라 시가 추진 중인 철도망구축 사전타당성 용역과업에 이를 포함한 구상안에 대해 지난 27일 시장실에서 용역사와 구체적인 사전 협의를 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대규모 개발사업은 철도망 구축을 위한 사업 타당성(BC) 확보에 긍정적인 영향으로 작용할 뿐만 아니라, 이로 인해 철도망은 물론 도로 등 기반시설 확충에도 큰 요인으로 작용 할 수밖에 없다는 것.

더구나 지난 1997년 개장된 구리농수산물 도매시장은 서울동북권공영도매시장으로 서울시 지분이 23%, 구리시지분이 77%로 최근 사노동으로 이전 발표됐으며, 또 태능골프장에 공공주택 건립사업은 육사부지중 75,000가 행정구역상 구리시 관할 지역이기 때문에 서울시와 유기적인 협력으로 갈매동의 철도망 확충에 파란불이 켜졌다.

시는 이러한 개발 계획에 따라 현재 시가 진행 중인 GTXB 노선의 갈매역 정차를 위한 갈매주민 서명부 및 설문조사와 별개로 갈매역 정차는 더욱 탄력을 받게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지난 5월 착수한 구리시 철도망 구축 사전타당성 용역의 과업노선은 6, 9호선 구리시 연장, 경전철(면목선) 구리시 연장, 경춘선 분당선 직결, 그리고 GTX-B노선 갈매역 정차, 경춘선 배차간격 축소 방안에 더하여 추가 노선도 검토 추진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시가 본격적으로 추진하게 될 구리 한강벌 개발 사업이 본격화 되면 토평동은 물론 수택동의 철도망과 대중교통 확충은 또 다시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어 명실 공히 교통의 사통팔달 요충지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안승남 시장은 최근 구리시에 대규모 개발지도가 급격하게 변화하고 있는 시점에 철도망 확충사업은 더욱 탄력을 받게 되었고, 현재 추진 중인 철도망 확충 사전타당성 용역에도 이런 개발 사업을 반영한 노선 계획들이 충실히 이행될 수 있도록 철저를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구리시 철도망 구축 사전타당성 용역은 지난 5월 착수해 202111월 준공예정으로 진행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