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시, 2021년 생활임금 시급 ‘9,720원’ 결정
상태바
동두천시, 2021년 생활임금 시급 ‘9,720원’ 결정
  • 정재수 기자
  • 승인 2020.09.04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두천시 직접고용 기간제 근로자 282명 중 270여명 적용

경기 동두천시(시장 최용덕)는 지난 3일 동두천시 생활임금위원회 서면심의를 개최해 내년도 생활임금 시급을 전년 대비 6.3% 인상된 9,720원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생활임금은 최저임금을 보완하는 제도로써, 근로자가 인간다운 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적절한 생활임금 기준을 정해 서민의 복지를 증진하는데 목적이 있다.

생활임금은 정부고시 최저임금 평균 인상률과 시 재정여건 등을 고려해 결정됐으며, 내년 생활임금 적용대상은 시 소속 기간제 근로자 282명 중 270여 명이다.

내년도 생활임금 시급을 근로자 1인당 월 급여로 환산하면 2,031,480원으로, 지난해 1,910,260원보다 121,220원이 더 많아 서민 생계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최용덕 동두천시장은 이번 생활임금이 저임금 근로자의 생활수준을 보장해 소득격차 해소에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