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수목원, 미얀마 정부에 전산장비 및 K-방역 물품 기증
상태바
국립수목원, 미얀마 정부에 전산장비 및 K-방역 물품 기증
  • 변현주 기자
  • 승인 2020.09.08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산장비 50점과 마스크 4,000매 전달…국제교류협력 강화

산림청 국립수목원이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와의 협력사업 일환으로 기증한 전산장비 50점과 마스크(KF80) 4,000매가 7일 미얀마 산림부에 전달됐다.

97일은 UN 공식 기념일 푸른 하늘의 날 현지 기증식에는 이상화 주미얀마 대사, 미얀마 써존쒜바 목재청장, 최성호 아시아산림협력기(AFoCO) 교육훈련센터장이 참석했다. 푸른 하늘의 날(매년 97)은 작년 9월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 기후행동 정상회의에서 제안해 제정된 UN 공식 기념일이다.

이번에 기증된 컴퓨터는 국립수목원의 정기 재물조사를 통해 나온 장비로 정비업체의 수리를 거쳐 미얀마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 교육훈련센터(RETC)와 미얀마 산림부에서 정보시스템 구축 및 열대림 생물다양성 보전 등 산림전문가 양성 교육에 활용될 계획이다.

국립수목원은 2013년부터 미얀마 산림과학원 등 메콩 지역의 4개국 국책 연구기관과 열대림 생물다양성 보전과 지속가능한 활용을 위한 공동연구를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신남방 정책 지원을 위한 산림분야 국제교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이상화 주미얀마 대사는 “2019년 한국 정부가 주도해서 제정된 최초의 UN 기념일 푸른 하늘의 날에 뜻깊은 행사를 치르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이번 기회를 계기로 개발도상국 AFoCO 회원국에 한국의 선진 보건의료 및 산림 분야 기술이 전수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기증식은 미얀마 국영방송(MRTV) 및 미얀마 타임즈에서 방영 된다.

국립수목원 수목원과 이정호 과장은 앞으로도 아시아지역 산림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한 연구를 통해 산림분야 국제협력을 위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