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돈 발생 침대 사용자 건강피해 대책 위한 토론회 14일 개최
상태바
라돈 발생 침대 사용자 건강피해 대책 위한 토론회 14일 개최
  • 변현주 기자
  • 승인 2020.09.10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돈 발생 침대 사건의 문제점 진단과 해결방안 모색
현장에는 최소한 인원만 참석, 청중 없이 진행 소셜방송 Live경기로 생중계

경기도가 오는 14일 경기도청에서 라돈 발생 침대 사태의 문제점을 진단하고 해결방향을 찾기 위한 라돈 발생 침대 건강피해 대책 토론회를 개최한다.

경기도와 양이원영 국회의원실, 서울대 보건대학원, 환경보건시민센터, 라돈피해침대자모임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이번 토론회는 1: 라돈침대 건강피해 발표와 2: 라돈침대 사태 문제점과 해결 방향으로 나누어 진행된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현장 참석 인원은 최소화하고 도 소셜방송 Live경기(live.gg.go.kr)를 통해 생중계된다.

1부에서는 참석자들 간 라돈침대 사태 개요와 현황 점검에 대한 논의를 시작으로 방예원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연구원의 암유병율 분포 분석에 따른 건강피해 보고발표가 진행된다. 이어 실제 건강피해를 입은 소비자가 현장에 참석해 피해에 대해 증언하는 자리가 마련돼 있다.

2부에서는 박동욱 한국방송통신대학교 환경보건학과 교수를 좌장으로 백도명 서울대학교 환경보건학과 교수의 라돈의 건강 피해진영우 전 한국원자력의학원 국가방사선비상진료센터장의 라돈침대 사용자 건강 상담 대응황경태 변호사의 피해 실태 및 소송 현황오길영 경실련 소비자정의센터 운영위원장의 라돈제품에 의한 건강피해 정책에 대한 발표가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이어 김지예 경기도 공정경제과장의 라돈침대 피해에 대한 경기도 대응 방안발표와 함께 참석자들 간 종합 토론으로 마무리될 예정이다.

김지예 경기도 공정경제과장은 이번 토론회에서는 문제점 진단과 구체적인 피해 사례 공유, 피해구제와 라돈관리 개선 대책 등 많은 내용이 논의될 예정이라며 사건 발생 2년이 넘었지만 소비자 피해조사와 보상절차 진행은 아직도 지지부진하다. 구제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소비자 피해구제 대책 마련과 문제 해결을 위한 의미있는 자리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7월부터 라돈 발생 침대 사용자 건강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12월까지 라돈침대 사용 경험이 있는 전국 소비자를 대상으로 건강 실태조사를 실시해 라돈침대 사용과 질병 발병과의 인과 관계를 밝혀낸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