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시설관리공단, 추석 연휴 추모공원 성묘 특별대책 시행
상태바
원주시 시설관리공단, 추석 연휴 추모공원 성묘 특별대책 시행
  • 이기선 기자
  • 승인 2020.09.18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추모실(제례실) 및 휴게실 폐쇄
봉안당(휴마루) 축소 운영, 온라인 성묘 서비스 제공

강원 원주시 시설관리공단은 추석 연휴 기간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온라인 성묘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추모객 방문 자제와 분산을 유도하는 원주 추모공원 성묘 특별대책을 시행한다.

930일부터 104일까지 추모실(제례실)과 휴게실은 폐쇄되며, 봉안당(휴마루)도 축소 운영된다.

봉안당(휴마루) 이용 시간은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순차적 출입 통제와 함께 참배는 20분으로 제한된다. 비대면 온라인 성묘는 21일부터 e하늘 장사정보시스템을 통해 회원으로 가입하면 이용할 수 있다.

공단 측은 유가족의 안전한 시설 이용을 위해 매일 방역 소독을 실시할 예정이라며, 방문 시 마스크 착용 및 음식물 반입·취식 금지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직원 안내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원주시 시설관리공단 관계자는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의 소규모 집단 감염이 계속되는 가운데, 성묘객이 한꺼번에 몰리는 추석 연휴가 지역사회 방역의 중대한 고비가 될 것으로 판단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성묘 등 직접 방문을 자제하고, 방문 시에는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추모공원 내 시립화장시설(하늘나래원)은 시민 편의를 위해 추석 명절 당일인 101일만 휴무하고, 나머지 연휴 기간은 정상 운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