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양정역세권 2구역, 가처분 신청 ‘기각’
상태바
남양주 양정역세권 2구역, 가처분 신청 ‘기각’
  • 김승일 기자
  • 승인 2020.10.12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제약R&D 센터 및 방송제작센터 건립 사업추진 ‘탄력’

경기 남양주도시공사(사장 신동민)가 추진하는 양정역세권 복합단지 개발사업 2구역이 본 궤도에 오를 전망이다.

지난 97일 민간사업자 공모에서 탈락한 컨소시엄 측에서 의정부지방법원에 남양주도시공사를 상대로 제기한 입찰절차 속행금지 가처분 신청이 108일 자로 법원에서 기각 결정됨에 따라 그간 중단됐던 사업의 후속절차에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남양주도시공사는 양정역세권 복합단지 개발사업 추진을 위해 민간사업자 공모를 통해 지난 8월 한국산업은행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해 협상을 완료하고, 272회 임시회에서 남양주시의회의 특수목적법인(SPC) 출자 승인을 받을 예정이었으나 보류된바 있다.

남양주도시공사는 이번 가처분 기각 결정을 계기로 후속절차에 박차를 가해 예정된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에 선정된 우선협상대상자인 한국산업은행 컨소시엄은 82에 달하는 양정역세권 2구역을 개발하고 종근당 바이오·제약 종합연구 R&D센터와 MBN 차세대 방송제작센터 등의 건립책임질 예정이다.

남양주도시공사는 바이오·제약R&D 센터 및 방송제작센터가 건립됨에 따라 200여개 이상의 관련 협력업체들의 이전 및 신규 입주가 예상되며, 이를 기반으로 남양주시의 자족기능 강화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 할 것으로 내다 봤다

또한, 양정역세권 개발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통해 개발이익을 지역 내 재투자하고 수도권 동북부 거점도시조성에 이바지함으로써, 인구 100만을 바라보는 남양주의 새로운 도시 이미지 구축을 위한 개발사업으로 추진한다는 야심찬 청사진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