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명품 대추’ 출하
상태바
춘천 ‘명품 대추’ 출하
  • 이기선 기자
  • 승인 2020.10.12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컬푸드직매장·가락동시장·직거래 통해 판매…새로운 소득 작목 자리매김

강원도 춘천의 명품 대추가 올해 첫 출하를 시작했다.

춘천시정부는 춘천 내 50여 농가에서 춘천의 새로운 소득작목으로 자리잡은 대추가 생산되고 있다고 밝혔다.

9.3ha에서 재래종(복조), 대과종(왕대추)를 생산중이다. 농가에서 생산한 대추는 로컬푸드직매장, 가락동시장, 직거래 등을 통해 판매할 계획이다.

또 지난해부터 춘천먹거리통합지원센터에 출하를 시작, 춘천시 내 학교급식에도 납품되는 등 학생들에게도 많은 호응을 얻었으며, 올해도 납품될 예정이다.

품질좋은 대추 생산을 위해 농업인 자체적으로 소양강생대추 연구모임(회장:안민청)을 조직해 춘천 명품 대추 생산과 홍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시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주기적인 관리와 교육을 통해 질 좋은 대추 생산을 위해 주력하고 있다라며 안정적인 생산기반 구축으로 상품성 좋은 대추를 생산해 건강한 먹거리로 춘천시민에게 한 발 더 다가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추는 다른 작물에 비해 일손과 경영비가 적게 들어 고령화와 일손이 부족한 농촌지역에 적합하다. 대추 묘목은 심은 지 2~3년 되면 맛, 풍미가 더해져 질 좋은 대추가 생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