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한돈농가, 코로나19로 지친 소외이웃에 사랑가득 한돈 나눔
상태바
경기도·한돈농가, 코로나19로 지친 소외이웃에 사랑가득 한돈 나눔
  • 정재수 기자
  • 승인 2020.10.14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돈농가가 모아 마련한 5,500만원 상당 한돈 소외계층에 전달

경기도와 경기지역 한돈농가가 코로나19에 지친 도내 소외계층을 위해 돼지고기 나눔으로 이웃사랑 실천에 나섰다.

경기도와 사단법인 대한한돈협회 경기도협의회, 경기도사회복지협의회는 13일 오후 5시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코로나대응 소외계층 사랑가득 한돈 나눔 전달식를 가졌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로 지친 소외계층에게 나눔을 실천하고 한돈 소비촉진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이용철 경기도 행정2부지사, 최영길 대한한돈협회 경기도협의회장, 강기태 경기도사회복지협의회장 등이 참석했다.

지난 115일 연말연시를 맞아 4,500만 원 상당의 돼지고기를 기부한데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열린 한돈나눔 행사다.

이번 전달식에서는 코로나19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어려운 축산여건 속에서도 ()대한한돈협회 경기도협의회를 중심으로 농가에서 십시일반 마련한 총 5,500만 원 상당의 한돈을 기부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기부된 한돈은 경기도사회복지협의회에서 운영하는 경기광역 푸드뱅크를 통해 도내 차상위 계층, 독거노인, 한부모 가족 등 소외계층 7,000가구에 전달될 예정이다.

이용철 행정2부지사는 어려운 여건에서도 따뜻한 손길을 베풀어준 한돈농가에 감사하다, “경기도에서도 양돈산업 육성과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 특히 ASF로 고통 받은 농가의 재입식 문제 등 각종 현안에 대해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최영길 경기도협의회장은 한돈농가를 위해 애써주는 경기도 관계자들과 한돈을 사랑해주는 도민 여러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앞으로도 이 같은 후원행사를 지속 마련해 도민들의 사랑에 적극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올해 도내 양돈산업 발전을 위해 양돈경쟁력강화사업 우수종돈 농가 보급사업 축사시설현대화사업 축산ICT융복합사업 가축분뇨처리 지원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올해 10월부터 도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살처분 농가를 대상으로 재입식을 본격 추진한다. 특히 철저한 방역대책 추진과 방역시설에 대한 꼼꼼한 합동점검 등을 시행해 성공적인 재입식을 유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