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유소년 축구센터 조성사업 조속 추진” 촉구
상태바
“남양주유소년 축구센터 조성사업 조속 추진” 촉구
  • 김승일 기자
  • 승인 2020.10.14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영환 남양주시의원, “유소년 축구 메카로 급부상…부가가치 상당할 것”

경기 남양주시의회(의장 이철영) 이영환 의원이 14일 열린 제274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남양주유소년 축구센터 조성사업을 조속히 추진하기 바란다고 집행부에 촉구했다.

이영환 의원은 우리시는 지난해 12월 남양주 유소년축구센터 조성사업에 대한 기본계획 타당성 검토용역비 85천만 원을 교부받았으며, 올해 2월 생활체육시설 지원사업 기금으로 30억 원을 경기도에 요청한 상태라며 발언을 시작했다.

이어 이는 2013년 유치했으나 추진되지 못했던 수동국제유소년축구센터 조성사업을 각고의 노력 끝에 다시 살려낸 것인데, 지금까지도 기본계획 용역을 추진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사업이 계획대로 추진되면 수동에 대지면적 306,220규모로 유소년축구장 5면과 성인 축구장 3면 그리고 축구지원센터와 캠핑장 등 축구체험시설이 건설되어 대한민국 유소년 축구의 메카로 남양주시가 새롭게 급부상 한다어렵게 유치한 남양주 유소년축구센터를 꼭 건설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영환 의원은 남양주 유소년 축구센터 조성사업의 기대효과에 대해 대한축구협회에 등록된 초중고 축구단과 클럽 747개에 미등록 클럽을 포함하면 1,000여개에 이른다각종 유소년 축구대회가 남양주시에서 개최되면 축구단과 학부모, 응원단을 비롯한 수많은 사람들이 방문하여 음식업소, 숙박시설, 관광지를 이용하는 등 그로 인한 부가가치가 상당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리고 수도권에 몰려있는 수많은 유소년 축구단이 저 멀리 해남까지 가서 경기를 치르는 경우가 많은데 가까운 남양주시에 유소년축구센터가 있다면 그 수요를 남양주시가 흡수하여 남양주시의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고 일자리를 만들어 주며 2030, 2035 남양주 발전 계획에 맞물려 수동이 체육과 관광, 문화와 예술의 도시로 발전해 가리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했다.

이영환 의원은 이러한 사업에 대해 국비시비의 매칭을 놓고 갑론을박 한다는 말이 나돌고 있는데 이는 참으로 납득하기 어렵다몽골문화촌 폐쇄와 개발행위허가 기준을 강화한 남양주시 도시계획조례로 인해 경제적 피해를 보고 있는 수동주민과 100만을 바라보는 남양주시민에게 큰 희망을 줄 수 있는 남양주 유소년축구센터를 건설하고 나아가 체육문화존을 완성하길 바란다라고 하며 5분 자유발언을 마무리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