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독도사랑·국토사랑회, “일제강점기 수탈 문화유산 반환 촉구”
상태바
경기도의회 독도사랑·국토사랑회, “일제강점기 수탈 문화유산 반환 촉구”
  • 김승일 기자
  • 승인 2020.10.14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일제강점기 수탈 문화유산 반환 촉구 성명 발표
이천시의 10년 넘는 오층석탑 반환운동 염원 담은 ‘이천오층석탑환수염원탑’ 건립 지지 표명

경기도의회 독도사랑·국토사랑회(회장 민경선 의원)14일 경기도의회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일제강점기 수탈 문화유산 반환 촉구 성명을 발표했다.

독도사랑·국토사랑회는 일제강점기 수탈 문화재의 반환 요구에 응하지 않는 일본 정부의 비평화적·비민주적 행태를 규탄하면서, 이천오층석탑을 비롯해 불법·부당하게 약탈한 우리 문화재를 반환해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독도사랑·국토사랑회는 성명서에서 일제강점기 시대에 저지른 비인도적, 비도덕적인 우리 고유문화 학살에 대한 사과는커녕, 불법적으로 약탈한 이천오층석탑을 약탈지에서 떳떳하게 전시하고 있는 것에 분노를 감출 수 없다 밝혔다.

그리고 19만 점이 넘는 국외 반출 문화재 가운데 일본으 반출된 문화재는 8만여 점에 달하고, 대부분 일제 강점기에 약탈당한 문화재임을 지적하면서, 일본 정부가 이천 오층석탑을 포함해 불법 반출된 8만여 점이 넘는 국내 모든 문화재에 대해 원상복귀하고 약탈 문화재의 반환에 적극 응답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또한, “이천 시민들의 주도로 10년이 넘는 오층석탑 반환 운동의 간절한 바람을 담은 이천오층석탑환수염원탑건립에 지지를 표한다고 응원하고, 이러한 지역주민 주도의 문화재 반환 운동이 더욱 확산하기를 기대하면서 경기도와 시·군 차원에서 적극적인 활동 지원 방안을 수립할 것을 제안했다.

경기도의회 회장 민경선 의원은 일본정부가 불법 반출된 국내 문화재의 반환 과거사에 대한 일본의 진정한 사과와 반성을 보여주는 것이 우리나라와 상호 협력, 동반 발전하는 길로 나아가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행사는 1016이천오층석탑환수염원탑의 제막식에 앞서 지지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천오층석탑환수염원탑은 이천 시민과 단체 등으로부터 15천여만 원의 건립비를 모금해 제작됐으며 이천시청 옆 이천아트홀 잔디관장에 세워진다.

독도사랑·국토사랑회는 영토주권 수호와 역사 바로 세우기 운동 추진을 위해 회장 민경선 의원 등을 비롯한 경기도의원 26명으로 구성된 동호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