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2020년 겨울철 자연재난 대책기간’ 운영
상태바
구리시, ‘2020년 겨울철 자연재난 대책기간’ 운영
  • 정재수 기자
  • 승인 2020.11.12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부터 4개월 동안 폭설 대비 본격 돌입…현장 중심 선제적 사전대비 체제 구축

경기 구리시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안승남 구리시장은 겨울철 폭설과 결빙에 대비해 오는 1115일부터 내년 315일까지 겨울철 자연재난 대책기간협업 기능별 담당 임무와 유관기관 지원사항이 담긴 ‘2020 구리시 겨울철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운영에 들어간다.

우선 시는 기상 상황 모니터링을 통한 신속한 대응을 위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24시간 운영하며 겨울철 기습강설 및 폭설에 대비해 제설대책본부 운영, 제설인력·장비·자재 확보 및 점검, 교통대책 등의 계획을 수립하고 점검에 나섰다.

또한 올해 원수택로 언덕길 열선 설치공사를 완료해 관내 총 6개 구간 언덕길의 결빙으로 인한 차량 및 낙상사고 예방이 기대되고 있다.

특히, 올 겨울에는 초기제설과 결빙방지 체계 강화에 중점을 두고 지역 내 제설 취약지점에 대한 우선 제설 작업 계획을 수립하고 주요 결빙 우려지역에 대한 제설제 사전 살포를 통해 겨울철 도로 안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안승남 시장은 현장점검을 통해 최근 들어 예측할 수 없는 기후 변화로 인해 그 어느 때보다도 인명 및 재산피해와 시민생활 불편 최소화를 위해 한발 앞선 현장 중심의 선제적 사전대비가 필요하다항시 상황관리체계유지, 교통소통대책, 시민생활 안전대책을 위해 유관기관과 민간단체·협회, 공무원간 협업으로 빈틈없는 사전준비를 강화해 줄 것을 당부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시는 116일 폭설대응 교통소통 대책 훈련을 실시하고 지방도로 제설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폭설시 교통두절이 예상되는 중점관리구간 부근에 제설 전진기지’ 4개소를 지정해 장비, 인력, 자재를 현장 배치하고, 교통량이 많은 갈매IC교 교량구간에는 염수분사장치 등 자동화 장비의 가동으로 겨울철 시민 안전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