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원주 복선전철’ 타당성재조사 통과
상태바
‘여주~원주 복선전철’ 타당성재조사 통과
  • 이기선 기자
  • 승인 2020.12.30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 여주~원주 복선전철이 2020. 12. 29. 기획재정부 국가재정사업평가에 최종 통과됐다.

2010년 민선51호 공약으로 추진한 여주~원주 복선전철 사업은 20114월 제2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되어, 같은 해 10월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되는 성과를 얻었고, 20133월에는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 복선으로는 통과가 불가능하다고 판단해 같은 해 4월 복선 전제 단선이라는 대안을 제시해 201511월 확정됐다.

단선으로 확정된 후에도 시작은 단선이지만 준공은 복선으로라는 목표로 중앙부처 및 관계기관의 문턱이 닳도록 찾아다니며 건의해 201912월 복선화 추진을 위한 타당성재조사가 확정됐고, 20203월 타당성재조사를 착수해 마침내 복선 통과라는 값진 결실을 맺은 것이다

이제 원주는 서울의 강남과 강북을 40분 대 진입 가능한, 사실상 수도권이다.

원주시 관계자는 오늘의 성과는 지금까지 수도권 시대를 맞이하기 위해 경제도시, 문화관광 제일도시, 시민이 행복한 도시를 만들겠다는 신념으로 지역 국회의원 및 원주시민과 함께 차근차근 준비를 해온 결과물로, 2020년은 여주~원주 복선전철 통과라는 값진 결실을 맺었으니 2021년은 착공이라는 또 하나의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며, “여주~원주 복선전철이 확정되기까지 응원해주시고 힘을 모아주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