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2020년 하반기 예비사회적기업에 10개사 신규 지정
상태바
고양시, 2020년 하반기 예비사회적기업에 10개사 신규 지정
  • 정재수 기자
  • 승인 2020.12.31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시·군 중 최다 선정

경기 고양시(시장 이재준)2020년 하반기 경기형 예비사회적기업에 10개 사가 신규 선정됐다고 밝혔다. 작년에 이어, 경기도 시·군 중 고양시에 가장 많은 예비사회적기업이 지정됐다.

경기형 예비사회적기업 지정은 사회적기업의 대체적인 조건은 갖췄지만 인증요건 등 일부 조건을 충족하지 못한 기업에 대해 경기도가 예비 단계로 공식 지정해 사회적기업으로의 전환을 육성·지원하는 제도다.

2020년 하반기 경기형 예비사회적기업은, 지난 1023일까지 접수된 기업을 대상으로 고양시와 고용노동부 고양지청,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권역별 지원기관인 사람과 세상3개 기관이 현장실사를 진행하고, 1216일과 17일 이틀간 경기도 심사를 거쳐 최종 지정됐다.

이번에 경기도에서 신규로 지정한 예비사회적기업은 모두 97개사로, 고양시의 기업이 10개사로 가장 많다. 고양시의 뒤를 이어, 시흥시(8개사), 김포시(7개사) 등의 순서로 많이 선정됐다.

2020년 하반기 경기형 예비사회적기업에 신규 지정된 고양시 10개 기업은 소프트웨어 개발업, 발달장애인 교육서비스, 고양시 관광상품개발, 소아암 환우 핸드메이드 상품개발, 수익공유형 인쇄플랫폼 개발 등 다양한 사업분야에서 나왔다.

또한 사회목적유형 별로 10개사를 분류하면 기타(창의·혁신)4개사 일자리제공형 3개사 사회서비스제공형 2개사 지역사회공헌형(가형) 1개사 등으로 나타났다.

2020년 하반기 예비사회적기업의 지정기간은 202111일부터 20231231일까지 3년간이다.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된 기업은 일자리 창출, 전문인력 지원, 사업개발비 지원 등 재정지원사업 공모에 참여할 수 있으며, 공공기관 우선 구매 등의 판로지원도 받을 수 있다.

고양시 김규진 소상공인지원과장은 고양시는 사회적경제 컨설팅 사업과 사회적기업 창업 공모전 등을 통해 사회적기업으로의 진입을 돕고 있다. 이번에 경기형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된 10개 기업들이 지역사회와 더불어 상생하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탄탄한 사회적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