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속·정확 코로나19 역학조사 도울 ‘통역 봉사단’ 구성
상태바
신속·정확 코로나19 역학조사 도울 ‘통역 봉사단’ 구성
  • 김승일 기자
  • 승인 2021.01.08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캄보디아 등 외국인노동자가 많은 11개국 언어 구사자 50명 선발

경기도내 외국인 주민·노동자들의 원활한 코로나19 역학조사를 지원하기 위한 경기도 역학조사 통역 봉사단이 올해 1월부터 구성·운영에 들어간다.

이는 최근 코로나19 외국인 감염 사례가 증가하고 있으나 언어소통 문제로 역학조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보다 신속·정확한 조사활동이 이뤄질 수 있도록 통역을 지원하는 경기도의 새로운 방역대책이다.

한국어와 외국어 모두 원활하게 구사가 가능한 외국인주민 또는 내국인을 봉사단원으로 임명, 외국인주민에 대한 코로나19 역학조사 시 비대면 방식으로 통역을 지원하는 것이 사업의 골자다.

이를 위해 18일부터 14일까지 공모를 실시해 캄보디아, 네팔 등 외국인노동자가 많은 11개국의 언어 소통이 가능한 사람 중 각 언어별로 5명 내외씩 총 50명을 봉사단원으로 선발할 계획이다.

지원할 언어는 캄보디아, 네팔, 태국, 미얀마, 필리핀, 베트남, 인도네시아, 방글라데시, 스리랑카, 우즈베키스탄, 몽골 11개국 언어다.

특히 해당 국가 통·번역 가능자 및 언어능력 검정 자격증 소지 내국인이나, 외국인 중 한국어능력시험 4급 또는 법무부 사회통합프로그램 4단계 이수자를 우선 선발해 원활한 통역이 가능하도록 할 방침이다.

도는 시군 및 민간단체 추천, 홈페이지 및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홍보 등을 통해 오는 14일까지 공모를 마친 후, 심사 및 선발 절차를 거쳐 18일부터 봉사단을 공식 운영할 계획이다.

봉사단 공식 출범 전까지는 도내 외국인복지센터 소속 통역사나 경기도 통역 서포터즈 인력을 활용해 통역을 지원할 예정이며, 향후 필요시 소수언어 지원을 위한 통역인력 추가 확보도 추진할 방침이다.

통역 봉사단에 참여하길 희망하는 경우, 경기도 홈페이지(www.gg.go.kr) 고시공고란에서 지원서를 내려 받아 작성한 후, 구비서류 등과 함께 경기도 외국인정책과 전자우편(foreigner1@gg.go.kr)으로 제출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