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코로나19 자가격리 무단이탈자 고발
상태바
원주시, 코로나19 자가격리 무단이탈자 고발
  • 이기선 기자
  • 승인 2021.01.08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말연시 기간 총 6명 발생
자가격리 위반 시 1년 이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 벌금

강원도 원주시는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는 가운데 격리지를 무단이탈한 자가격리자 6명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 조치했다.

지역사회 내 N차 감염 확산에 따라 자가격리자가 계속 증가하면서 개인용무 등을 이유로 거주지를 무단이탈하는 사례가 이어지자 경각심을 높이기 위한 조치로, 자가격리를 위반하면 1년 이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원주시에 따르면 6일 기준 자가격리자는 총 746명이며, 이중 해외입국자는 63, 국내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는 683명이다.

원주시는 자가격리자 발생 시 1:1 전담공무원을 배정해 격리수칙 안내 및 안전보호앱 설치, 13회 모니터링 실시 등 자가격리자 관리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나, 최근 격리지 무단이탈 사례가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특히, 지난 12월부터 연말연시 기간에 총 6건이 발생했으며, CCTV 확인 등 현장 조사를 거쳐 이번에 이탈자 모두를 고발 조치했다.

원주시는 앞으로도 자가격리 대상자의 무단이탈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즉시 고발하고, 안심밴드 착용 및 생활지원비 지급 제외 등 불이익을 줄 방침이다.

보건소 관계자는 자가격리자의 무단이탈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확산으로 인한 막대한 사회적 손실을 발생시킬 우려가 큰 만큼, 적발 시 관련법에 의거 즉시 고발 조치할 방침이라며, “자가격리 대상자는 본인은 물론, 가족과 이웃의 안전을 위해 격리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