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부추, 일반 부추보다 ‘퀘르세틴’ 8배 많아
상태바
강부추, 일반 부추보다 ‘퀘르세틴’ 8배 많아
  • 변현주 기자
  • 승인 2021.02.15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가 흔히 먹는 일반 부추에 비해 ‘강부추’는 0.56㎎/g 함유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지난해 자생 부추인 강부추의 식물들의 기능성 분석 연구를 수행하여 퀘르세틴(quercetin)’ 함량이 일반 부추보다 8배까지 높다는 것을 밝혀냈다.

국립수목원은 다양한 자생 부추속() 식물들을 식용, 약용, 관상용으로 발굴하여 신품종 개발 등을 통해 농림가의 새로운 소득작물이 될 수 있도록 산업적 활용 분야를 연구하고 있다.

자생 부추속 식물은 전 세계적으로 약 750종이, 한반도에는 23(남한 16)이 분포하고 있으며 양파, 마늘과 함께 관상용 및 식용, 약용식물로 널리 이용되고 있다.

우리나라 자생 부추속 식물로는 울릉도에만 자생하는 울릉산마늘비롯해 선부추’, ‘한라부추’, ‘돌부추’, ‘둥근산부추’, ‘세모산부추등의 특산식물이 있으며, 희귀식물로 지정하여 관리하고 있는 자생 산마늘’, 강부추’, ‘산파’, ‘실부추’, ‘두메부추등이 있다.

이 중 자생 부추속 식물 10종을 대상으로 성분 분석을 한 결과, 항산화, 항염, 항암 효능이 있다고 알려져 있는 퀘르세틴(quercetin)’ 성분이 일반 부추(0.07/g)에 비해 강부추(0.56/g)’8, ‘울릉산마늘’(0.283/g) 4배를 함유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퀘르세틴(quercetin)’은 혈관 벽의 손상을 막고 나쁜 콜레스테롤 농도를 낮추는 데에도 도움을 준다고 알려져 있어, 앞으로 기능성 식품으로써의 개발도 가능하다.

이에 따라, 국립수목원은 좋은 성분을 많이 함유하고 있는 자생 부추의 산업화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섭취하는 잎의 식감 및 맛 개선을 위한 다양한 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다.

최영태 국립수목원장은 우리나라 자생식물 중 유용성이 높은 식물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다양한 산업화 소재로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