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5개 지역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 사업추진
상태바
도내 5개 지역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 사업추진
  • 변현주 기자
  • 승인 2021.03.11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시 문산읍, 화성시 안녕동, 구리시 수택동, 광명시 광명동, 시흥시 매화동

경기도가 올해 25억 원의 예산을 들여 파주 등 도내 5개 시에 골목길 조명 확충 등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셉테드, Crime Prevention Through Environmental Design)사업을 추진한다.

도시환경디자인(셉테드)은 가해자, 대상(피해자), 장소(환경적 특성)들 간의 관계를 분석해 직접적인 범죄 예방과 함께, 범죄 불안감을 감소시키기 위한 적절한 디자인으로 범죄에 방어적인 공간 구성을 하는 것이다.

올해 사업 대상 지역은 노후주택과 폐가 밀집지역인 파주시 문산읍 문산 1리와 화성시 안녕동, 상업구역과 거주지역이 혼재해 무질서한 구리시 수택동 구리시장 일원, 외국인 밀집 지역이자 기반시설이 취약한 광명시 광명동 시흥시 매화동 등 5곳이다.

도는 작년 12월부터 시·군 공모를 통해 희망지역을 접수하고 도시계획, 시각디자인, 공간디자인, 조경 등 전문분야 평가 위원이 안전 취약 수준, 지자체 및 주민참여 의지, 사업내용의 타당성, 모범적인 사례로 발전 가능성 등을 평가해 최종 사업지를 선정했다.

구체적 사업 내용은 낡은 담장 개선, 골목길 조명 확충 등을 통한 범죄 사각지대 개선, 방범용 CCTV·비상벨 설치와 공원·공터 정비 등 주민 커뮤니티 공간 마련 등이다.

사업은 지역별로 주민과 경찰서 등 관계 기관의 의견수렴과 환경 특성 분석을 통한 범죄 예방 디자인 기본설계 과정 등을 거쳐 추진하게 된다. 설계 단계부터 공사까지 모든 과정에 지역주민이 참여하게 되며, 셉테드 전문가 자문과 심의를 통해 사업의 완성도를 높일 계획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20201월에 수립한 경기도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 기본계획 및 가이드라인을 바탕으로 원도심, 외국인 밀집지역, 여성안심구역 등 범죄 취약지역에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산할 예정이라며 범죄를 예방하고 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도는 2013년 전국 최초로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 조례를 제정한 이후, 두 차례에 걸친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 기본계획 및 가이드라인을 수립해 매년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 사업에 적용해왔다. 그 결과 지난 2014년부터 시·군 공모를 통해 해마다 2~5곳을 선정, 31곳에 150억 원을 들여 범죄예방을 위한 주민 생활환경 개선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