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단검사 받은 외국인만 채용’ 행정명령 ‘추진 않기로 결정’
상태바
‘진단검사 받은 외국인만 채용’ 행정명령 ‘추진 않기로 결정’
  • 김승일 기자
  • 승인 2021.03.20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진단검사 통해 채용 불이익 주는 행정명령 과도한 차별 우려 수렴키로

경기도가 외국인 노동자를 채용할 때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만 채용하는 내용의 신규 행정명령을 추진하지 않기로 했다.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긴급대응단장은 18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구체적인 추진을 위해 관련 부서들과 함께 심도 있는 검토를 한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확정되지 않은 내용으로 도민 여러분께서 혼선을 빚는 일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세심하고 면밀하게 검토한 후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임 단장은 이유에 대해 앞서 진행 중인 외국인 대상 전수검사가 사업장 중심의 집단감염 확산 감소에 성과를 보이고 있고, 외국인에 대해서만 진단검사를 통해 채용에 불이익을 주는 것은 과도한 차별이 될 수 있다는 내부 의견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외국인 대상 진단검사와 관련해 경기도의 행정명령이 발동된 38일부터 17일까지 10일간 도내 외국인 검사자 수는 234,537명이었으며 20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선제적 방역에 성과가 있었다. 외국인 대상 임시선별검사소를 추가 확보하는 등 검사 정책을 강화했던 지난 16일 이후 약 4주 동안 경기도에서 총 256,540명의 외국인이 검사를 받았고 양성자는 786명으로 0.30%의 양성률을 보였다.

임 단장은 누적검사 건수가 벌써 25만 명을 넘는 속도이고 양성률은 점차 하향 안정화 되고 있다면서 부담이 컸지만 선제 검사의 효용이 어느 정도 확인됐다 볼 수 있고, 추가 확대나 연장 필요성은 점차 줄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임 단장은 이어 일부 시군 선별검사소에서 대기자에 대한 거리두기를 유지하지 않고 진단검사가 이뤄진 사실을 언급 하며 해당 시군뿐만 아니라 모든 시군과 협조해 재발하지 않도록 조치했다. 대규모 전수검사 시 발생할 수 있는 방역 상의 문제를 검토하고 보완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경기도내 신규 확진자 클러스터는 감소 추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집계에 따르면 11일부터 316일까지 경기도에서 발생한 소규모 집단감염은 모두 160개로 1월에 61, 2월에 56, 31612시 기준 43개로 특정 클러스터로 분류되는 사례가 점점 감소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