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승남 구리시장, 우기철 대비 재해위험구역과 방재시설 현장 점검
상태바
안승남 구리시장, 우기철 대비 재해위험구역과 방재시설 현장 점검
  • 정재수 기자
  • 승인 2021.03.24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 온난화 따른 폭우에도 빈틈없는 대비 태세로 만전 기할 것”

경기 구리 안승남 시장은 지난 23일 여름철 자연재난을 대비하기 위해 재해위험구역과 방재시설 등 3개소 현장 점검에 나섰다.

이번 점검은 다가오는 여름철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것으로 방재시설인 침수위험 신속 알림 시스템이 설치된 왕숙천 둔치 주차장, 아천빗물펌프장, 국가하천 스마트 홍수 관리시스템 사업장 등 현장을 촘촘하게 살피며 각 시설이 올바르게 관리·유지되고 있는지 확인했다.

먼저 시는 왕숙천 둔치 주차장에 구축된 차량 대피 신속 알림 시스템을 통해 하천 둔치 침수 위험시 차주에게 신속하게 문자를 발송해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도록 준비했다.

아천빗물펌프장은 집중호우시 인근 지역으로부터 유입되는 우수를 저장과 방류하는 방재시설로써 총 4,140/min의 배수용량을 가지고 있으며, 오는 4월까지 노후화된 펌프와 밸브를 교체해 집중호우 대비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또한 한강 배수시설의 원격자동화를 통해 국지성 호우 등 재난 발생시 상황의 효율적인 모니터링과 수문의 자동화 시스템 설비가 보완된 국가 하천 스마트 홍수 관리시스템을 오는 5월까지 구축해 우기철 자연재해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안승남 시장은 “20207~9월 구리시에 46일간 1,000mm이상의 폭우가 내렸다, “최근 온난화에 따른 기후 변화로 단기간에 많은 비가 내리는 만큼 다가오는 우기철 집중호우 등 수해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빈틈없는 대비태세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