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중재위, 안승남 구리시장 향한 SBS 편파 보도 조정 결정
상태바
언론중재위, 안승남 구리시장 향한 SBS 편파 보도 조정 결정
  • 김승일 기자
  • 승인 2021.03.28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는 홈페이지 등 5곳에 안 시장 측 입장 담은 반론보도문 게재

경기 구리시(시장 안승남)언론중재위원회(위원장 이석형, 이하 언중위)에서 SBS가 지난 127, 129, 218‘8뉴스’, ‘나이트라인’, ‘모닝와이드및 인터넷 홈페이지 기사를 통해 보도한 내용에 대해 지난 317일과 19일 조정기일을 열어 SBS 안승남 시장과 구리시 측의 입장을 담은 반론 보도를 23일과 26일까지 게재하라며 조정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번 언중위의 조정은 127일 방송된 <구리시청 3층엔 시장아빠, 2층엔 군인아들> 129일 방송된 <구리시장, 측근 자식까지 채용...음주운전 해도 무탈> 219일 방송된 <구리시장 지인 건물에 전세 계약부터...수상한 이전> 등 총 3건으로 언중위는 323일과 26일 정오까지 SBS‘SBS디지털뉴스랩홈페이지 초기화면 우측면에 반론보도문과 연결되는 링크를 48시간 고정으로 게재하고 해당 기사 하단에 게재하라고 조정했다.

이에 따라 SBS 측은 22일과 24일 뉴스 홈페이지에 반론보도문을 게재했다.

그러나 지난 128일 방송된 구리시장, 3조 사업 앞두고 골프치고 고급식당에건은 양측 당사자의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됨에 따라 조정이 불성립됐다. 이에 대해 안승남 구리시장 측 변호인은 현재 경·검찰의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만큼 수사 결과가 나오면 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17조에 따라 SBS추후 보도 청구권을 행사해 결백을 밝힐 계획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안승남 구리시장 측 변호인은 이번 조정은 SBS가 안승남 시장과 구리시 측의 입장과 사실 확인을 충분히 취재해 보도 내용에 반영치 않은 채 일방의 입장만을 선택적으로 담아 편파 보도한 것으로 SBS가 보도에 공정성과 객관성을 유지하지 못했던 점을 언론중재위원회가 확인하고 시정한 상징적 사례라 평가했다.

이어 안승남 시장은 전체의 사실 중 일부만 부각시키는 이른바 선택적 편집으로 마치 대단한 특혜나 비리가 숨어있는 듯이 왜곡하여 보도한 SBS에 대해 강한 유감과 사실관계를 정확히 방송하지 않음으로 인해 구리시의 심각한 이미지 훼손과 시 행정의 신뢰성이 추락 됐다면서 앞으로 시민 분열을 야기하는 가짜뉴스에 대해서 어떠한 무관용 원칙으로 끝까지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