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자미디어재단, 212개 소외계층 단체 교육 지원
상태바
시청자미디어재단, 212개 소외계층 단체 교육 지원
  • 변현주 기자
  • 승인 2021.04.19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인․장애인․다문화․한부모 단체 등 미디어교육 및 나눔버스 지원

시청자미디어재단(이사장 조한규)은 지난 15일 노인, 장애인, 다문화, 읍면지역민 등 소외계층과 소외지역의 212개 단체를 선정, 1년간 미디어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재단은 공모를 통해 노인 단체 22, 장애인 단체 29, 다문화 및 북한이탈주민 단체 18, 한부모경력단절여성학교밖청소년 등 단체 32, 나눔버스 프로그램 지원 111개 단체 등 총 212개 모임 및 단체를 선정했다.

재단은 선정된 단체에 스마트 시니어’, ‘나도 백만 유튜버(..)’, ‘미소 짓는 나의 자서전’, ‘우리 동네 로컬 크리에이터 등 다양한 미디어교육 지원을 통해 소외계층 및 소외지역의 미디어교육 격차해소를 위해 노력한다.

전라북도 완주군 이산모자원에서는 한부모가족 자녀들을 대상으로 나만의 사진엽서책 만들기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이혼, 사별, 가정폭력 등 가족해체를 경험하며 대인관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동들에게 사진엽서책 안에서 를 표현할 수 있도록 돕고자 한다. 모자원에서는 이를 통해 참여 아동들이 상처를 치유하고 건강한 자존감을 형성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공주시 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는 지체장애인, 지적장애인 등을 대상으로 라디오 제작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교육 이후 참여자들이 직접 지역사회의 장애인 복지 정보를 담은 라디오 콘텐츠를 제작하고, 이를 공동체라디오방송인 금강FM으로 송출할 예정이다.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장애인들이 자기 주도적으로 미디어 콘텐츠들을 만들어 나갈 수 있는 역량을 키움으로써, 지역 사회에 지속적으로 참여하고 소통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충청북도 대소면에 위치한 대소중학교에서는 자유학년제 중학생을 대상으로 나눔버스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면단위 농촌지역에 위치한 대소중학교의 학생들은 도시 지역 학생들에 비해 다양한 체험의 기회를 가지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재단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대소중학교 학생들이 아나운서애니메이션 더빙뉴스크로마키 등 미디어 분야의 다양한 진로 체험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한다. 이번 나눔버스 체험 프로그램이 학생들의 미디어 분야 진로 탐색과 미래 직업 결정에 있어 든든한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청자미디어재단 조한규 이사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디지털 뉴딜 사업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으며, 심화되고 있는 미디어와 미디어교육의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노력 하겠다이번 사업을 통해 소외계층이 미디어 소통 역량을 높여 사회 활동에 지속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소외계층 미디어교육 사업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시청자미디어재단 홈페이지(www.kcmf.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청자미디어재단은 시청자의 방송참여와 권익증진을 위해 방송법 제90조의 2에 의해 설립되어 미디어교육 등의 사업을 진행하는 방송통신위원회 산하 준정부기관으로, 현재 부산, 광주, 강원, 대전, 인천, 서울, 울산, 경기, 충북, 세종 10개 지역에서 시청자미디어센터를 운영하고 있다(문의 02-6900-834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